2021 통일걷기…평화와 통일, 멈출 수 없는 발걸음

최동주 기자 | 기사입력 2021/11/12 [04:06]

2021 통일걷기…평화와 통일, 멈출 수 없는 발걸음

최동주 기자 | 입력 : 2021/11/12 [04:06]

▲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해단식 참석 의원들(사진 : 이인영 의원실)



민통선을 걸어 평화와 통일의 길을 만든다는 취지로 여야 국회의원 56인이 공동주최한 2021 통일걷기 ‘평화와 통일, 멈출 수 없는 발걸음’ 행사가 지난 7일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이날 오후 경기도 파주 임진각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다수의 공동주최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고민정 의원의 사회로 2021 통일걷기 해단식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강민정 열린민주당 원내대표, 신경민 대한간호협회 회장, 이용권 산림청 남북산림협력단장이 내빈으로 참석하여 평화와 통일을 향한 뜻을 함께했다.

 

통일걷기는 2017년 이인영 의원이 경색된 남북관계 속에서 평화를 쏘아 올리겠다는 각오로 민통선에 첫 발자국을 남기면서 시작됐다. 2018년에는 대학생들과 함께, 2019년에는 노동자, 외국인과 함께 민통선을 걸었고, 2020년에는 단독 주최가 아닌 3인의 국회의원이 함께 공동주최하며 38선을 걸었다.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은 통일걷기는 올해는 이전과는 다른 방식으로 진행됐다. 11월 5일부터 7일까지 2박 3일 동안 6개의 조가 동시에 이어걷기 형태로 진행했는데, 코로나-19 감염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행사기간을 줄이고 조별로 제한된 인원만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2017년 첫 통일걷기를 시작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환영사에서 “무엇을 해야한다는 절박감에 걷기 시작했다”며 “이제는 휴전선 이남을 횡단하는 것이 아니라 부산, 목포에서 걸어 휴전선을 뚫고 한반도를 종단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이어 “한반도 종전선언을 올해 내로 꼭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걸었다”는 소회와 함께 “내년에는 100명이 넘는 의원님들이 함께 걸었으면 한다”며 내년 통일걷기에 대한 포부도 밝혔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는 “어느 날 새벽같이 올 그날을 기다리며, 함께 땀 흘리는 염원이 하나씩 차곡차곡 쌓여서 통일걷기가 평양 대동강 변을 걷길 희망한다”며 “우리의 꿈이 하나하나 쌓이면 분단의 벽이 무너질 그 날이 올 것이라고 염원한다”며 평화와 통일의 의지를 내비쳤다.

 

강민정 열린민주당 원내대표는 “철책선을 옆으로 끼고 걸으면서 철망 앞에서라는 노래가 계속 입안에서 맴돌았다”면서 “우리가 두 발을 내딛으면서 걸었던 발걸음을 계속 이어 철망을 걷어내고 대동강, 백두산까지 함께 갈 날을 빨리 만들어야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최동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평양의 밤… 촛불로 겨울 밤 어둠을 밝힌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