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염증 억제·노화 방지…마늘의 건강 효과 9

통일신문 | 기사입력 2021/09/19 [01:13]

[건강정보] 염증 억제·노화 방지…마늘의 건강 효과 9

통일신문 | 입력 : 2021/09/19 [01:13]

마늘에 들어있는 성분들은 혈소판의 

끈적임 감소시켜 혈전을 막는 특성을

갖고 있다

 

마늘은 ‘값싼 인삼’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효능이 많은 식품이다. 마늘은 한국인의 밥상에 오르는 음식에 거의 빠짐없이 들어가는 식재료다. 요즘은 서양인들도 요리에 마늘을 즐겨 사용한다. ‘에브리데이헬스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마늘의 다양한 건강 효과에 대해 알아본다.

 

마늘은 특정 염증성 단백질의 활동을 억제하는데 도움을 준다. ‘하버드헬스퍼블리싱’에 따르면, 만성염증은 심장병, 당뇨병, 암, 관절염 같은 만성질환을 키울 수 있다. 하루에 마늘 두세 알이면 심장병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마늘은 혈관을 확장시키는 산화질소의 합성을 자극하고, 혈압을 높이는 안지오텐신전환효소(ACE) 활동은 억제한다”고 말한다.

 

마늘은 심장병의 두 가지 위험 요소인 총콜레스테롤과 나쁜 콜레스테롤(LDL) 수치를 낮추는 데 효과적이다. 전문가들은 “마늘은 간에 의한 콜레스테롤의 생산을 감소시키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한다. 마늘은 전반적으로 몸의 방어 메커니즘을 지탱하는데 도움을 준다. 마늘 속 알리신에는 항균, 항바이러스 특성이 있다. 마늘에 들어있는 성분들은 혈소판의 끈적임을 감소시키고 혈전을 막는 특성을 갖고 있다.

 

미국 암연구소에 의하면, 항산화제는 혈관에 유익하고 염증을 감소시킬 뿐 아니라 암 같은 질병을 유발하는 해로운 활성산소를 흡수할 수 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마늘의 영양소와 식물성 화합물에는 강력한 항산화 특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늘에는 신경계를 안정시키며, 스트레스를 푸는데 좋은 비타민B1과 B2가 풍부하다. 노화 방지에 좋은 니아신 등도 많이 들어 있다.

 

마늘에는 칼슘과 인, 철, 칼륨 등 미네랄도 골고루 들어 있어 저하된 몸의 컨디션을 회복시켜 에너지를 되찾는데 도움이 된다. 알리신이 비타민B1과 결합하면 알리티아민으로 변해 피로를 푸는데 좋다. 구운 고기나 생선, 식육 가공품 등을 자주 먹으면 1군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과도한 육류 섭취가 대장암 위험요인이지만, 고기의 조리 방법도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北 평양지하철 안에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