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독립운동 지원... 부상자 치료에 힘쓴 의료선교사들

독립기념관, 9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 전시회 개최

강유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9/02 [14:07]

한국독립운동 지원... 부상자 치료에 힘쓴 의료선교사들

독립기념관, 9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 전시회 개최

강유미 기자 | 입력 : 2021/09/02 [14:07]

독립기념관(관장 한시준)은 국가보훈처, 광복회와 공동으로 3·1운동을 지원하며 부상자 치료에 힘쓴 독립운동가 올리버 알 에비슨(1860~1956), 로버트 그리어슨(1868~1965), 스탠리 에이치 마틴(1870~1941) 선생을 9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개최한다.

 

전시는 91~ 930일까지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5·6관 통로)에서 에비슨의 수술장면 유리건판 필름 등 8점을 선보인다.

 

에비슨(Oliver R. Avison), 그리어슨(Robert Grierson), 마틴(Stanley H. Martin)19193·1운동이 전국적으로 일어나자 만세운동 중 부상당한 사람들을 적극 치료하고 일제의 만행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등 한국 독립운동을 지원한 의료 선교사들이다.

 

에비슨은 1892년 미국 북장로회 의료 선교사로 부임하여 제중원(濟衆院) 원장으로 일하다가 이후 세브란스병원과 연희전문학교를 각각 설립, 운영하였다. 19193·1운동이 일어나자 일제의 무력 탄압으로 발생한 부상자들을 치료하고 일제 헌병경찰로부터 환자들을 적극 보호하였다.

 

그리어슨은 1898년 캐나다장로회 선교사로 내한하여 1902년 함경도 성진(城津)지역에 제동병원(濟東病院)을 세우고 의료선교를 시작하였다. 1909년에는 독립운동가 이동휘(李東輝)에게 교회 직책을 부여하여 그가 일제 감시를 피해 독립운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도왔다.

 

마틴은 1916년 캐나다장로회 선교회 소속으로 중국 북간도 룽징(龍井)지부에 부임해 1918년 제창병원(濟昌病院)을 설립하고 의료 활동을 전개했다. 1919313일 룽징에서 한인들이 전개한 만세운동 중 수십 명에 달하는 사상자가 발생하자 이들을 치료하고 합동 장례를 치렀다.

 

192010월 독립군에 패배한 일본군이 한인이 거주하던 장암동(獐巖洞)에서 야만적으로 학살·방화를 자행하자, 현장을 방문해 기록으로 남기고 보고서를 발간하여 국제사회에 일제 만행을 폭로하였다.

 

정부는 한국 독립운동을 적극 지원하였던 에비슨·그리어슨·마틴의 공훈을 기리어 1952년 독립장(에비슨), 1968년 건국훈장 독립장(그리어슨, 마틴)을 각각 추서했다.

 

강유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北 평양지하철 안에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