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채용특별장려금 최대 900만원 지원

도명학 | 기사입력 2021/06/14 [12:45]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최대 900만원 지원

도명학 | 입력 : 2021/06/14 [12:45]

 

▲ 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는 14일‘청년채용특별장려금’ 지원 사업을 시행 공고한다.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은 코로나19 위기로 가장 큰 고용 충격을 받은 청년층의 고용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달 18일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되어 올해 한시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며 청년을 정규직으로 채용한 중소·중견기업에 인건비를 지원한다.

누가 지원대상 인건비 부담으로 청년 신규채용을 주저하는 전년도 연평균 기준 고용보험 피보험자 5인 이상의 우선지원대상 기업 및 중견기업이 지원대상이다.

단, 사행·유흥업 등 일부 업종 등은 지원 제외한다. 5월 31일 자로 신규 지원이 종료된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았거나 받고 있는 기업도 신청할 수 있다.

어떻게 해야 지원받을 수 있나 먼저, 기업은 지난해 12월 1일~오는 12월 31일 동안 청년을 정규직 근로자로 신규 채용하고 6개월 이상 고용을 유지해야 하며 전년도 연평균 기준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보다 청년을 신규 채용한 이후 기업 전체의 피보험자 수가 증가해야 한다.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은 6개월 단위로 총 2회 지급되며 기업은 신규 채용된 청년에 대한 6개월의 고용유지기간이 도과한 날의 다음 달 1일부터 3개월 이내에 장려금을 신청할 수 있다.

올 1월 15일 신규채용 시, 6개월 고용유지 후, 8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무엇을 지원받을 수 있나 지원요건을 충족하는 기업은 신규 채용한 청년 1인당 월 75만원씩 최대 1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다만, 더 많은 기업을 대상으로 인건비를 지원하기 위해 기업당 최대 3명까지 지원한다.

장려금은 고용유지, 근로자 수 증가 등 요건심사를 완료한 이후, 7월 둘째 주부터 지급될 예정이다.

언제, 어디서 신청할 수 있나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은 오는 28일 오전 9시부터 고용보험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경우에는 오는 28일부터 월별 임금대장, 근로계약서 등 증빙서류를 지참해 가까운 고용센터에서 신청하는 것도 가능하다.

다른 사업과 중복해서 받을 수 있나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은 동일한 근로자에 대해 유사한 기업지원 사업인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 청년 일경험 지원 사업, 특별고용촉진장려금과 중복해서 지원받을 수 없으나, 중소·중견기업에 취업한 청년의 장기근속 및 자산형성을 지원하기 위한 청년내일채움공제와는 중복 지원이 가능하다.

또한, 국민취업지원제도 일경험 프로그램을 참여·수료한 청년을 정규직 근로자로 채용한 경우에도 지원받을 수 있다.

인턴형의 경우, 3개월 이내에 정규직 근로자로 전환 시 전환 시점부터 지원대상으로 인정한다.

김영중 고용정책실장은 “코로나19 여파로 크게 위축된 청년고용이 완전히 회복되기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필요하므로 정부 지원을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번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이 보다 많은 청년들이 노동시장에 참여하도록 촉진하고 조금씩 회복되고 있는 청년고용을 가속화시키는 ‘기폭제’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전 북한 작가
  • 도배방지 이미지

자강도 만포방사공장 노동자들 휴식시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