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금융 빅데이터로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돕는다

한국고용정보원-IBK기업은행, ‘금융.고용 빅데이터 기반 중소기업 일자리 지원 향상’ 업무협약

김영호 | 기사입력 2021/04/16 [13:45]

고용.금융 빅데이터로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돕는다

한국고용정보원-IBK기업은행, ‘금융.고용 빅데이터 기반 중소기업 일자리 지원 향상’ 업무협약

김영호 | 입력 : 2021/04/16 [13:45]

 

16일 충북 음성군 고용정보원 본원서 ... 일자리 정보 상호 연계 및 빅데이터 활용 협력 예정

 

한국고용정보원(원장 나영돈)과 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은 16일 충북 음성군 고용정보원 본원에서 ‘금융과 고용 빅데이터 기반 중소기업 일자리 지원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두 기관이 보유한 고용.금융 관련 인프라와 기술력,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중소기업의 고용지원 및 금융 서비스 확대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됐다. 두 기관은 중소기업의 구인을 돕고 디지털 뉴딜에 맞춰 고용.금융 분야 빅데이터의 활용성을 강화하기 위해 일자리포털 운영, 데이터 연계, 빅데이터 운용 협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고용부와 고용정보원에서 운영하는 일자리포털 ‘워크넷’(www.work.go.kr)과 IBK기업은행의 중소기업 전문 취업포털 ‘아이원잡’(i-ONE JOB)의 일자리 정보를 상호 연계한다.

 

상호 연계가 완료되면, 구직자는 두 웹사이트 어느 곳에서라도 필요한 일자리 정보를 놓치지 않고 확인할 수 있으며, 기업 또한 한 곳에 게재한 구인공고를 두 사이트 모두에 노출시키는 효과를 얻는다.

 

IBK기업은행은 고용정보원의 직무온톨로지*와 표준직무기술서 작성도구 API를 활용해 아이원잡의 매칭 서비스를 고도화한다.

 

아이원잡에서 고도화 서비스가 구현되면 직무온톨로지를 바탕으로 더욱 정밀한 기업-인재 알선이 가능해지며, 구인기업은 표준직무기술서를 활용해 손쉽게 공고를 작성할 수 있다.

 

                                  <그림> 시각화된 직무온톨로지 예시

 

두 기관의 빅데이터 전담 부서가 협업해 데이터 축적에서부터 정보 관리, 운영에 이르기까지 노하우를 공유하고 상호 협력한다.

 

고용정보원이 추진하는 고용.노동 통합 DW(Data Warehouse) 구축과 고용보험 사각지대 발굴 등의 빅데이터 연구 역량이 한층 더 강화될 전망이다.

 

나영돈 한국고용정보원장은 “이번 협약은 데이터의 개방과 활용을 중시하는 디지털 뉴딜과도 잇닿아 있다”라며, “구인정보를 양방향으로 연계하고, 직무 데이터 사전을 바탕으로 매칭 서비스를 고도화함으로써 중소기업-구직자 간 불일치 완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통일의 길, 열려라 우리나라 프로젝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