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지자체에 외국인주민·탈북민과 지역주민 간 커뮤니티 시설 새롭게 조성

행안부, 기초생활 인프라 조성사업 공모 결과 6곳 선정, 사업비 총 10억 2,500만 원 지원

김영호 | 기사입력 2021/04/08 [12:29]

6개 지자체에 외국인주민·탈북민과 지역주민 간 커뮤니티 시설 새롭게 조성

행안부, 기초생활 인프라 조성사업 공모 결과 6곳 선정, 사업비 총 10억 2,500만 원 지원

김영호 | 입력 : 2021/04/08 [12:29]

 

 대전광역시 동구에 지역주민과 북한이탈주민·다문화 가족이 함께어울리는 복합커뮤니티 공간이 들어서고, 경기도 안성시 고려인마을에는 종합지원센터와 어린이 숲 놀이공원이 조성된다.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외국인주민·북한이탈주민이 많이 살고있는 지역의 정주여건과 생활편의 개선을 위해 6개 지자체에 사업비총 10억 2,500만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전국 지자체 대상으로 실시한 ‘기초생활 인프라 조성사업’ 공모에서 현지실사 및 사업선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최종 6개 지자체가 선정되었으며, △대전시 △인천 남동구 △경기 안성시 △전북 고창군 △전남 강진군·영암군이 이에 해당한다.

 이번 심사에서는 지역 특성과 함께 지역주민과의 소통·교류 활성화여부, 소멸되고 있는 지방의 인구 유입 여부 등에 중점을 두었다.

 6개 지자체는 사업비를 지원받아 올해안에 해당 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번에 지원하는 사업 내역은 다음과 같다.

 대전광역시는 북한이탈주민·다문화 가족과 장애인, 독거노인 등사회적 약자가 많이 거주하고 있으나 문화시설이 부족한 지역의사회복지시설을 리모델링하여 공연·영상 체험시설과 작은 도서관등의 커뮤니티 공간으로 재탄생할 계획이다.

 경기 안성시는 안성시 전체 외국인주민의 25.7%가 거주하고, 이 중 고려인이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대덕면에 종합지원센터를 건립하여 지역정착에 필요한 취업상담·언어교육·아동돌봄 등의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인근 공원을 어린이들이 맘껏 뛰어 놀면서 숲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리모델링 할 계획이다.

 전남 강진군은 ‘착한(着韓) 스테이’를 조성하여 북한이탈주민이 농·어촌 생활을 체험할 수 있도록 임시 거처를 마련한다. 이를 통해 도시에 집중 거주*하고 있는 북한이탈주민이 농·어촌 지역에서 자립할 수 있도록 도우면서 소멸 위기에 놓인 지방 군소도시에는 새로운 인구 유입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 고창군은 다문화 이주여성 배움터를 조성하여 결혼이민 등으로 이주한 여성들이 국내 생활에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언어교육은 물론 취업에 필요한 기술자격 취득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남 영암군·인천 남동구*는 산업단지 인접지역으로 외국인주민과 북한이탈주민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센터를 조성하여 취업상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박성호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외국인주민·북한이탈주민이 지역사회에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정주환경 개선 사업을 확충해나가겠다” 면서, “이를 계기로 서로를 이해하고 다름을 포용하는 문화가 형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초생활 인프라 조성사업공모 선정 결과

연번

사업명

지자체

사업비

(백만원)

6

 

2,150

(국비 1,025, 지방비 1,125)

1

서로 다름으로 함께하는 소통공유
공간 (neul)’ 조성

대전광역시

400

(국비 200, 시비 200)

2

북한이탈주민의 소통과 교류
활성화를 위한 하나공감센터 설치

인천 남동구

50

(국비 25, 시비 12.5,
구비 12.5)

3

내리안 다문화지원센터 조성

경기 안성시

400

(국비 200, 시비 200)

4

다문화 이주여성을 위한 배움터
및 커뮤니티공간 조성

전북 고창군

500

(국비 200, 군비 300)

5

북한이탈주민 착한(着韓)스테이
조성

전남 강진군

400

(국비 200, 군비 200)

6

외국인주민 지원센터 건립

전남 영암군

400

(국비 200, 군비 200)

  • 도배방지 이미지

단색 재료만 이용 다양한 생활상 보여주는 ‘소묘’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