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상작품 매력 돋보이는 행위의 연속 그리다

서양화가 이형곤, ‘무위의 풍경(無爲之風景)’ 개인전

통일신문 | 기사입력 2021/04/08 [10:55]

추상작품 매력 돋보이는 행위의 연속 그리다

서양화가 이형곤, ‘무위의 풍경(無爲之風景)’ 개인전

통일신문 | 입력 : 2021/04/08 [10:55]

 


생각하게 만들고 중후한 멋이 느껴지는 비구상 작품으로 활동하는 이형곤 작가는 서울 인사동 소재의 인사아트프라자 갤러리(관장 허성미) 1F 그랜드관에서 3월 31일~4월 6일까지 ‘무위(無爲)의 풍경(風景)’ 타이틀로 개인전을 펼쳤다.

 

작가는 시간과 공간의 현상세계를 거쳐서 그것이 비롯된 적적성성(寂寂惺惺)한 우주적 생명의 근원적 본체와 작용을 드러낸다. 그러면서 다시 마음을 멈추고 바라보는 주체적 자각의 몰입을 극한으로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무애자재의 자유로운 풍류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무위의 풍경 연작들은 전반적으로 강렬하고 뚜렷하게 도드라졌던 색채를 톤다운 하거나 어두운색으로 덧칠해서 빛을 안으로 수렴하거나 감춘다. 그러나 원의 강렬한 에너지로 가득 차 있던 생명의 알이나 그 알들을 가득 품고 있는 법계마저 사라진 채 단순한 네모 형상을 쓰기도 한다. 장지의 특성을 활용해 종이 표면의 질감이 결을 이루며 입체적으로 느껴지는 가운데 연이어 세로로 선 줄들이 보이거나 그러한 질감의 표면 위에 가로로 일(一)자 문양이 힘 있게 뚫고 나오는 양상 등이 나타난다. 

그의 작품은 이전보다 더욱 평안하고 단순해졌다. 형상을 표현하는 것을 절제함으로써 본래 다양한 형상이 아니라 그것이 펼쳐지던 종이의 바탕과 물감의 색채에 주목하게 만든다.

‘무위의 풍경(無爲之風景)’ 개인전을 진행 중인 이형곤 작가는 “나를 비롯한 존재하는 모든 것에 관해 물음으로 시작해서 근원적이고 원초적인 진리를 갈구하고 진실을 찾아가는 사유의 시간을 쌓아가고 그 생각들을 화면에 풀어놓는 행위의 쉼 없는 연속이었다”며“작품을 매개체로 감상자와 공감하는 미술로 승화될 수 있도록 삶을 진지하게 바라보는 자세로 작품을 결부시켜 완성도를 높였다”고 말했다. 

이형곤 작가의 추상화 작품들은 존재론적 물음에 대한 구도적 탐색으로써 △2015년 시간의 기억 △2017년 공간의 상(像) △2019년 떨림과 울림 △2020년 멈추고 바라보기를 거쳐서 올해는 무위의 풍경(無爲之風景) 타이틀로 추상작품의 매력을 전달하고 있다.

강유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단색 재료만 이용 다양한 생활상 보여주는 ‘소묘’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