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홍수 피해 관재…필수적 조치 안 해

하영제 의원, 재발 방지대책 조속수립 요구

통일신문 | 기사입력 2020/08/20 [17:42]

섬진강 홍수 피해 관재…필수적 조치 안 해

하영제 의원, 재발 방지대책 조속수립 요구

통일신문 | 입력 : 2020/08/20 [17:42]

집중호우 기간 동안의 섬진강 홍수 피해는 관재(官災)라고 진단했다. 

하영제 의원은 18일 오후 2시(경남 사천 남해 하동)국회 기자회견장에서 그동안 정부가 섬진강 홍수를 예방하기 위한 필수적 조치인 홍수 조절지 설치 및 하상준설을 하지 않았고 제방도 보강하지 않았기 때문에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 들어 물 관리를 일원화한다는 명분으로 전문 지식도 없는 환경부에 수문 개방 업무를 맡긴 것이 더 직접적인 원인이라면서, 한국수자원공사 측은 뒤늦게 사고조사위원회를 설치하고 사고 원인 및 책임자 처벌 등을 운운하고 있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하의원은  환경부가 생태 보존을 위한다는 명목으로 하동 지역의 하상 정리를 반대하여 곳곳에 수중 섬이 생기게 된 것을 방치했다. 또한 수자원공사가 댐 안전만을 고려해 주변 자치 단체와 협의도 없이 초당 1,800t 이상의 막대한 수량을 19시간 연속으로 방출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8일 오후 4시부터 5시 사이에는 시간당 평균 방류량이 1,869.8t으로 계획 방류량을 초과했다는 조사결과도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화개장터를 방문하였을 때 수해가 난 당일부터 현장에서 자원봉사하면서 홍수 피해를 복구하고 있던 지역 국회의원과 도의원을 배제, 바닥 민심을 제대로 파악하지도 못했다”며 “홍수피해가 발생한 지 8일이 지난 뒤에야 환경부장관과 수자원공사 사장이 피해 현장을 다녀갔다”고 주장했다. 또 이에 분노한 주민들이 책상을 던지는 등 격렬하게 항의했다는 지역민심을 전하기도 했다. 

  하의원은 “정부가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사고조사와 책임처벌만 운운하지 말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재발 방지대책을 조속히 수립해 줄 것을 엄중하게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송두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창원시 콰이강의 다리 `스카이워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