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7.11.24 [10:09]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군사/외교  사회/NGO  탈북민  인터뷰  통일교육  오피니언  북한풍물기  생활/문화
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논평] 北 수소탄과 EMP탄 능력 및 제6차 핵실험 전망
 
통일신문 기사입력  2017/09/07 [14:34]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김정은의 핵개발 분야에 대한 현지지도와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4형’에 장착할 수소폭탄(수소폭탄의 전 단계인 ‘증폭핵분열탄’으로 추정) 사진을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의 핵과학자, 기술자들이 2016년 1월의 첫 ‘수소탄 시험’에서 얻은 성과에 기초해 핵 전투부(탄두부)로서의 수소탄의 기술적 성능을 최첨단 수준에서 보다 갱신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핵탄 위력을 타격 대상에 따라 수십kt급으로부터 수백kt급에 이르기까지 임의로 조정할 수 있는 우리의 수소탄은 거대한 살상파괴력을 발휘할 뿐 아니라 전략적 목적에 따라 고공에서 폭발시켜 광대한 지역에 대한 초강력 EMP 공격까지 가할 수 있는 다기능화 된 열핵 전투부”라고 주장했다.

태평양전쟁 당시 미국이 히로시마에 투하한 원자폭탄은 16kt이었는데 북한은 그보다 10배 이상의 위력을 가진 핵폭탄까지 개발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북한은 인명을 살상하지 않으면서 수km에서 수백km까지의 광범위한 지역의 적지휘통제체계, 방공망, 전산망 등의 기기를 무력화(파괴)할 수 있는 EMP탄까지 개발했다는 것이다.

미국 미사일 전문가인 핸리 쿠퍼 전 전략방위구상(SDI) 국장은 올해 6월 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기고문에서 북한의 핵EMP기술과 관련해 “미국 의회 EMP위원회 조사를 통해 2004년 러시아의 EMP 기술이 북한으로 이전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EMP는 상대적으로 정확성의 부담이 적고, 대기권 재진입 기술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김정은 정권은 첫 번째 공격수단으로서 직접적인 핵미사일보다는 핵 EMP탄을 선택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만약 북한이 핵폭탄을 1.5t으로 소형화화서 노동미사일을 사용해 충청도 상공에서 20kt급 EMP핵폭탄을 터트리면 엄청난 전자기쇼크가 수도권, 강원도, 충청도, 경북 북부지역을 강타해 대부분의 전압시설과 전자부품이 파괴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김정은은 이번 현지지도를 통해 “수소탄의 모든 구성요소들이 100% 국산화되고 무기급 핵물질 생산공정으로부터 부분품 정밀가공 및 조립에 이르기까지 핵무기제작에 필요한 모든 공정들이 주체화됨으로써 우리는 앞으로 강력한 핵무기들을 마음먹은 대로 생산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러므로 북한은 앞으로 핵무기 대량생산을 추진하면서 핵폭탄의 위력을 향상시키고 EMP탄 능력을 테스트하기 위한 제6차 핵실험을 조만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은은 올해 1월 1일 신년사를 통해 ICBM 시험발사를 예고한지 약 6개월 만인 지난 7월 4일 제1차 ICBM급 미사일 화성-14형을 시험 발사했다. 그리고 그로부터 2주 후인 7월 28일 제2차 ICBM급 미사일 시험발사를 강행했다.

또한 8월 8일 괌도 포위사격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략군 대변인 성명을 통해 공개했다. 8월 9일에는 전략군 사령관 명의의 발표를 통해 괌도 포위사격 방안을 더욱 구체적으로 제시했으며, 그로부터 20일 후인 8월 29일 북태평양을 향해 중장거리미사일 ‘화성-12형’을 발사했다.

북한이 3일 ICBM 탄두에 장착할 ‘수소탄’ 사진까지 공개했으므로 이르면 오는 9일 정권수립 69주년 기념일 또는 10월 10일 당창건 72주년 기념일을 전후해 제6차 핵실험을 강행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북한이 또다시 핵실험을 강행하면 한국정부는 ‘대한민국 비핵화 선언’으로 전락한 ‘한반도비핵화선언’의 폐기를 먼저 선언할 필요가 있다.

한국정부가 이 선언을 폐기하지 않으면 미국의 전술핵무기 재배치나 한국의 독자적 핵무장뿐만 아니라 핵재처리시설의 보유도 어렵다.

그리고 한국정부는 김정은의 핵과 ICBM 능력 고도화 의지를 꺾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해 무엇보다도 중국의 대북 원유 공급 및 석유 수출 중단을 이끌어낼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 ‘한국의 사드 구입 및 직접 운용 방안’ 등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우려를 해소 또는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할 것이다.

또한 북한 비핵화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면 남북 핵 균형을 위한 한국의 독자적 핵보유 방안까지 비 공개리에 본격적으로 검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07 [14:34]  최종편집: ⓒ 통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한국통일교육학회 기사제보 보도자료
(140-806) 서울시 용산구 갈월동 85-3 남영빌딩 201호
(주)통일신문(TEL:02-701-8347 FAX:02-701-8345)
Copyright ⓒ 2007 unityinfo.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