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정착지원 활성화 대책 추진

충남도, 자원봉사·자매결연 등 4개 분야 12개 과제 설정·추진

통일신문 | 기사입력 2013/06/24 [16:31]

탈북민 정착지원 활성화 대책 추진

충남도, 자원봉사·자매결연 등 4개 분야 12개 과제 설정·추진

통일신문 | 입력 : 2013/06/24 [16:31]

충청남도가 탈북민의 정착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정책 과제를 수립해 실행할 계획이다.

충남도는 탈북민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남북한 통합과 상호 신뢰 형성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탈북민 정착지원 활성화 대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충남도에 따르면 도에 거주하는 탈북민은 2013년 5월 31일을 기준으로 총 882명이다. 그러나 최근 들어 탈북민이 크게 늘고 있는 추세이지만 가치관과 문화의 차이로 인해 경제적 자립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탈북민 중 여성과 청소년의 비중이 늘고 있지만 이들에 대한 정책지원과 지역별 고른 서비스 제공에서는 한계가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충남도는 남북한 지역주민의 통합과 상호신뢰를 위해 탈북민 정착지원 정책으로 △지역사회 적응·자립 △남북한 주민화합 △청소년의 건강한 적응 △민관 협력체계 구축 등 4개 분야 12개 과제를 설정·추진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지역사회 적응·자립 분야는 △지역적응센터 추가 설치 및 운영활성화 △탈북민 사회적기업 육성 △탈북민 공무원 채용 △정신건강 관리 프로그램 운영 등 4개 과제를 추진한다. 남북한 주민화합 분야의 경우 △자원봉사단 운영 △이북5도민회와 함께하는 남북가족 자매결연 △찾아가는 통일교실 운영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청소년의 건강한 적응 분야에서도 △학교밖 청소년 학업지원 △지역 대학생과 1:1 멘토링 △청소년 역량강화 캠프가 추진되며 민관협력 체계 구축 분야로는 △지역협의회 운영 활성화 △실무협의체 구성·운영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충남도는 이날 아산시 안희정 도지사와 탈북민 간 대화의 시간을 갖고, 탈북민 정착지원 사업에 대한 생생한 의견수렴의 기회를 가졌다.

이날 대화의 시간은 아산시 북한이탈주민쉼터에서 탈북민과 정착지원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안 지사는 “탈북민의 성공적 정착은 가장 의미 있는 통일준비 작업”이라며 “그동안 수혜적이고 단기적인 지원정책의 패러다임을 전환해 남북한 주민 간 신뢰 형성을 통해 통일 시대를 대비하자”고 말했다.

강유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현지 학생들에게 자전거 선물…한마음으로 통일기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