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견학 재개…개인·가족 단위로 확대

11월6일부터 온라인으로 할 수 있게 접근성 높여

통일신문 | 기사입력 2020/10/21 [16:11]

판문점 견학 재개…개인·가족 단위로 확대

11월6일부터 온라인으로 할 수 있게 접근성 높여

통일신문 | 입력 : 2020/10/21 [16:11]

돼지열병으로 중단됐던 판문점 견학이 1년여 만인 114일 다시 시작된다.

판문점 견학은 지난해 10월 파주 등 접경 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중단된 뒤 올해 초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지속으로 1년 넘게 중단 상태다.

통일부는 19“114일부터 새로운 체계로 판문점 견학을 재개한다당일 시범견학 이후 6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1년여 중단 기간에 판문점 견학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는 개선 작업을 벌였다. 우선 이전에는 30~40명 단체로만 가능하던 신청 단위를 개인 또는 가족 단위(최대 5)로 확대했다. 둘째, 신청에서 실제 견학에 걸리는 기간도 이전의 최대 60일에서 14(2)로 대폭 줄였다. 셋째, 견학 신청 창구를 통일부 판문점 견학지원센터’(www.panmuntour.go.kr)로 일원화해 온라인으로 할 수 있게 접근성을 높였다. 통일부·국방부·국가정보원으로 흩어져 있던 판문점 견학 담당 부처를 통일부로 단일화 한 데 따른 개선이다. 넷째, 견학 참여 가능 나이도 이전의 ’10살 이상에서 ’8살 이상으로 넓혔다. 초등학교 1학년생부터 견학이 가능해진 셈이다.

견학은 임진각 판문점 견학 안내소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를 거쳐 판문점 구역 내부 견학 방식으로 이뤄진다. 판문점에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주 앉아 이야기를 나눈 도보다리’, 남북미 정상이 사상 처음으로 만난 판문점 자유의집을 둘러보고 사진 촬영도 할 수 있다.

통일부는 판문점을 시작으로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개방 확대 등 비무장지대를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양승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흥겨운 대동강 맥주 선술집
광고
광고
광고